어렷을 적부터 우리가 줄곧 들어오던 부모님의 교육이 있죠. 바로 편식을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할 수가 있겠습니다. 왜 그러한 이야기를 하시는고 하니 이유는 이렇지 않나 생각을 하는데요. 다양한 음식들을 골고루 섭취를 해야만 각각의 음식들에 포함이 되어있는 다양한 영양소들을 섭취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고 그래야만 건강한 삶을 만들어나갈 수가 있다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편식을 하면 안되는 일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사실 성인이 된다 하더라도 다양한 영양소를 고려하여 적절한 식단을 구성해서 매끼마다 챙겨먹는다라는 것 상당히 힘든 일이고 사실 그렇게 하는 경우도 잘 없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부족하다라고 생각되는 영양소를 간단하게 따로 섭취를 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아마 많은 분들에게 있어서 익숙한 한가지 아울러 그만큼 많은 분들이 챙겨드시는것 한가지가 있다면 바로 철분제가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뭐든 과하면 좋지 않다라는 사실 다들 잘 알고 있으시겠죠. 그래서 오늘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 바로 철분과다증상에 관한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그 전에 우선 철분이라는 것이 우리 몸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부터 알고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군요. 그래서 간단하게 정리를 좀 해드리자면 우리 몸에 산소를 공급을 하는 역할을 하게 되죠. 즉 이것이 부족한 경우 제대로 산소의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우리가 어지러울 수 있는 빈혈이 발생을 하기도 한다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따로 챙겨드시는 경우 아마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으리라 생각을 하는데 앞에서도 이야기를 한것처럼 뭐든 과해서는 안되는 일이 아닐까 하는군요. 그래서 그 수준이 지나치게 많은 경우 어떠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정리를 좀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세포가 손상이 된다거나 혹은 내분비기관의 기능이 저하가 되는 증상이 생길 수가 있다고 하는군요. 아울러 심장에 있어서도 안좋은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 적정 수준으로 챙기시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가 있겠는데요. 사실 우리가 그 정확한 수준을 평소에 알고 있는 경우는 거의 없지 않을까 생각이 되는군요. 그래서 중요한 것이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해보는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나의 몸 상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여러분들이 아니라 의사라는 사실 너무나도 당연한 사실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여러분들도 잘 아시고 있는 내용이 아닐까 하는군요. 아무튼 결론은 무엇이건 적절한 것이 좋다라는 것이죠. 넘쳐서도 그렇다고 해서 부족해서도 안되는 일이 아닐까 합니다.


Posted by googooaagoo1


티스토리 툴바